조직문화 위험신호를 감지하기 위한 5가지 체크리스트

flex insight
페이스북링크드인트위터
조직문화는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진짜 너무 늦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미리미리 위험 시그널을 잘 포착해야 한다. (사진출처: 무한도전)

“당신의 조직문화는 안녕하십니까?”

건강한 조직문화 만들기. 요즘 모든 회사가 가장 주목하는 주제죠. 만드는 공식도 없고, 정해진 답도 없기 때문에 좋은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한 HR팀의 고민은 나날이 늘어만 갑니다.

조직문화는 만들긴 어려워도 무너지는 건 한순간이기 때문에 초반에 위험 시그널을 캐치하는 게 정말 중요한데요. 지금부터 제시하는 5가지 위험신호에 우리 회사가 해당하는 것은 없는지 한번 체크해보시길 바랍니다.

조직문화 진단 5가지 체크리스트

✅ 1. 높은 퇴사율

퇴사율은 가장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조직문화 위험 신호 데이터입니다. 사람들이 퇴사하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높은 퇴사율은 우리 회사의 조직문화 중 일부가 무너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정직한 신호인데요.

‘퇴사는 자연적인 현상이야’라고 안일하게 생각하지 말고 우리 회사의 실제 퇴사율은 몇 %나 되는지, 평균 근속 기간은 몇 개월인지 정확한 데이터를 통해 현실을 직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flex의 인사이트 기능을 이용하면 퇴사 관련 데이터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 2. 마이크로매니징

조직 내 ‘자유도가 낮다’는 피드백이 많이 나오진 않나요? 마이크로매니징은 회사나 리더가 목표나 방향 등 큰 그림을 제시하기보단 구성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체크하는 데에 몰두하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마이크로매니징이 심해지면 심해질수록 구성원의 self-motivation은 저하됩니다. 자율성은 혁신의 밑바탕이 되기 때문에 마이크로매니징 대신 조직의 자유도를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flex에선 구성원들이 자율적으로 근무 시간을 계획할 수 있다

✅ 3. 경쟁을 위한 경쟁

건강한 경쟁은 서로의 잠재력과 추진력을 높여 생산성에 도움을 주지만, 지나친 경쟁은 팀워크를 무너뜨리고 조직 내 이기주의를 만연하게 만듭니다. 팀 공동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닌 자신의 성과만을 부각하고 자랑하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진 않나요?

다른 팀원의 성과를 바라보는 나: 앞에선 억지웃음, 뒤에선 이 갈기? (사진출처: 대탈출)

✅ 4. 침묵

아무런 소리가 들리지 않는 상태를 가장 경계해야 합니다. 회사가 완벽할 순 없습니다. 그렇기에 회사를 이루고 있는 구성원은 불만족스러운 부분에 대해 끊임없이 이야기하고, 회사는 그것을 잘 듣고 꾸준히 보완∙발전 시켜 건강한 조직을 만들어나가야 합니다.

그런데 구성원들이 침묵한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현재 조직문화 안에서 자신의 솔직한 피드백이 존중받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감 때문입니다. 어느 순간 불편한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면 ‘구성원들이 지금의 조직문화에 안정감을 못 느끼는 게 아닌가’ 하고 의심해봐야 합니다.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습니다. 어차피 말해봤자 똑같을 테니까요.’가 되지 않도록… (사진출처: 네이버시사상식사전)

✅ 5. 팀 결속력 약화

구성원들이 각자 본인 할 일만 하고, 서로 어떤 업무를 하는지, 옆 자리 동료의 이름은 무엇인지 전혀 모르고 있진 않나요? 조직문화가 병들어 있을수록 구성원들은 네트워킹할 의욕을 잃고, 당장 지금 내가 할 일에만 몰두하게 됩니다.

서로에 대한 신뢰가 바탕이 될 때 진정한 팀워크가 구현됩니다. 구성원들이 서로 신뢰를 쌓을 수 있도록 적절한 인정과 피드백을 나눌 수 있는 장을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요?

flex의 인정과 피드백 기능을 통해 팀 결속력을 강화해 보자

📌 flex community에 초대합니다!
다른 회사 HR 담당자들이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대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다양한 분야의 HR 담당자들이 소통하고 있는 flex community로 들어오세요!
⚡ 슬랙 커뮤니티 입장하기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공유하기
페이스북링크드인트위터
새로운 HR의 시작,
무료 체험하기